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8 (수)

靑 "'랜섬웨어' 사태, 국가안보실 차원서 철저 대응 필요"

기독일보 박기호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5. 16 10:49  |  수정 2017. 05. 16 10:4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랜섬웨어
▲랜섬웨어 피해 확산이 우려되자, 청와대 국가안보실 대응 시스템이 가동됐다. ©YTN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정치] 청와대는 15일 '랜섬웨어'사태와 관련해 국가안보실 차원에서 피해확산 방지를 각 정부 부처 등에 여러 지시를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윈도 운영체제의 문제점을 악용한 랜섬웨어 감염 피해가 전 세계로 확산 중"이라며 "지금까지 확인된 국내 피해규모는 9건이나, 15일부터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피해 차단 위한 철저한 대응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초동대응 및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여러 가지 조치와 지시를 내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랜섬웨어 샘플 48종을 확보해 초동분석을 실시한 결과 주의·권고·보안공지 및 국내 주요기업정보보호 최고 책임자 대상 메일을 발송하고 관련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국민 행동요령으로는 통신망 차단 후 컴퓨터 켜기, SMB 프로토콜 비활성화, 통신망 연결 후 백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국정원은 어제 오후 6시부로 국가 사이버위기 정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했다"며 "공공기관 대상 방화벽 보안강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