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4.30 (일)

軍 "사드 조속히 작전운용한다는 입장 변화없다"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4. 17 11:55  |  수정 2017. 04. 17 11:5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국방부

[기독일보=북한·안보] 국방부는 17일 미국 백악관 측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가 차기 한국 정부의 결정 사항이라는 취지의 발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사드 배치를 신속히 마무리한다는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미는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주한미군 사드 체계의 조속한 작전운용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기본 입장에 변함없다"며 "관련 내용을 미국 부통령 측에서도 언급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의 방한 길에 동행한 백악관 외교정책 고문은 사드 배치에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며 "(한국의) 차기 대통령의 결정으로 이뤄지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해 혼선을 낳았다.

문 대변인은 "(사드) 배치에 합의했다고 하는 것은 기존 방침대로 유지가 된다, 그렇게 이해하면 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사드 배치가 대선 이후에 마무리되는가'라는 질문에는 "현재 진행 상황을 봐서는 단기간에 마무리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사드) 부지 공여 절차가 한미간 협의 중에 있고 지금 마무리 단계"라며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서는 용역업체가 선정돼 준비작업은 진행되고 있고 부지 공여가 되고 기본설계가 나오면 그에 따라 추가 환경영향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