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1.18 (수)

美 틸러슨, 북핵 해결 위해 ‘세컨더리 보이콧’도 검토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1. 12 12:30  |  수정 2017. 01. 12 12:3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북한은 적이자 위협' 규정·중국 겨냥 '2차제재' 검토 시사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은 11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서 북핵 문제를 중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북한을 '적'으로 규정했다. ©KBS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국제]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이 11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세컨더리 보이콧'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임을 시사함에 따라 북한 핵문제를 비롯해 한국 외교 전반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세컨더리 보이콧이란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기업과 기관을 직접 제재하는 것으로, 중국의 기업들이 제1차 목표다.

틸러슨 내정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서 세컨더리 보이콧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만약 중국이 유엔 제재를 지키지 않는다면 미국 입장에서는 그것(세컨더리 보이콧)이 중국이 지키도록 하는 적절한 방법일 것"이라고 답변했다.

막판 고강도 제재로 선회하긴 했지만 오랜 시간 북한의 변화를 참고 기다렸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와는 분명히 다른 길을 갈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그는 앞서 모두발언에서 "이들(북한 등)의 국제합의 위반을 더이상 무시할 수 없다"면서 "특히 중국이 단지 제재이행을 피하려고 북한의 개혁(핵포기) 압박 약속을 한 것과 같은 빈 약속들을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경고했다.

틸러슨 내정자는 트럼프 정부에서 한미동맹이 강화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일각에서는 현재 탄핵 국면에서 커트롤타워(사령탑) 부재의 핸디캡을 안고 있는 한국으로선 20일 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서로 으르렁댈 미중 사이에서 북핵 해결을 위한 접점을 찾는 한편 한중관계의 파국을 막을 해법 모색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