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25 (목)

美유엔대표부, “대북 정책 기조 ‘최대의 압박과 관여’ 변함 없어"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5. 18 19:19  |  수정 2017. 05. 18 19:2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미국 틸러슨 국무장관 중국 왕이 외교부장
▲미국 틸러슨 국무장관과 헤일리 대사가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하는 모습 ©자료사진=미국 대사관

[기독일보=북한] 미국의 대북 정책 기조인 ‘최대의 압박과 관여’는 변함이 없다고 유엔주재 미국대표부 관계자가 17일(현지시간) 재차 확인했다.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6자회담 복귀에 도움이 되는 행동을 한다면 미국도 대화를 거부하지 않을 것이지만, 북한이 6자회담을 먼저 파기한 이후 도발적인 행동만을 일삼고 있는 상황에서는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지난 16일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의 “북한이 핵 프로세스와 관련 실험을 완전히 중단할 때까지 북한과 대화를 할 수 없다"는 발언이 미북대화의 기준조건이 ‘핵폐기’가 아닌 ‘핵실험 중단’으로 바뀐 것으로 해석된 것은 오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말했다.

그는 "헤일리 대사의 발언은 미북대화가 재개되려면 북한이 비핵화를 궁극적 목표로 핵과 미사일 실험은 물론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도발적 언동을 전면 중단하는 등 긍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지적한 것으로 이것이 대화의 충분 조건이라는 말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수미 테리 전 중앙정보국 북한분석관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폐기가 아닌 동결(freeze)은 북한의 핵시설 위치나 수에 대한 정확한 검증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북핵협상에 적합하지 못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1차 북핵 위기 때인 1994년 북미간 제네바 합의를 이끌어 낸 미국측 수석대표를 맡았던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특사도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핵 동결을 협상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다면 동맹국들을 자극하게 될 것"이라고 동의했다.

그러나 "핵이나 탄도미사일 실험 중단이나 이미 알려진 원자로에서의 플루토늄 생산 중단 등으로 협상의 첫 걸음을 내딛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