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0.22 (일)

北, "화성-14형 '미사일 탄두부' 대기권 재진입 기술 시험"

기독일보 뉴스룸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7. 05 13:21  |  수정 2017. 07. 05 13:2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조선중앙통신 "계단별 유도 및 안정화체계, 구조체계의 기술적특성 확증"

북한 ICBM
▲북한이 공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사진=노동신문) ©SPN 제공

[기독일보=북한] 북한이 4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열견딤 특성과 구조안정성 기술을 시험했다고 5일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화성-14 형'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새로 개발한 대형 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켓의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며, 특히 우리가 새로 개발한 탄소 복합재료로 만든 대륙간탄도로켓 전투부 첨두(탄두부)의 열견딤 특성과 구조 안정성을 비롯한 재돌입(재진입) 전투부의 모든 기술적 특성들을 최종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발사된 로케트는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최대정점고도 2,802㎞까지 상승비행해 거리 933㎞ 조선동해 공해상의 설정된 목표수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로케트시험발사를 통해 대륙간탄도로케트발사시 로케트의 발사대리탈특성과 능동구간에서 계단별 유도 및 안정화체계,구조체계의 기술적특성들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돌입 시 전투부에 작용하는 수천도 고온과 가혹한 과부하 및 진동 조건에서도 전투부 첨두 내부 온도는 25∼45도의 범위에서 안정하게 유지되고 핵탄두 폭발 조종 장치는 정상 동작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1계단 대출력 발동기(엔진)의 시동 및 차단 특성을 재확증하고 실제 비행조건에서 새로 개발된 비추진력이 훨씬 높은 2계단 발동기의 시동 및 차단 특성과 작업 특성들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전날 발사한 '화성-14'와 관련해 "국방과학원 과학자·기술자들은 폭발적인 정신력과 기술 능력을 최대로 발휘함으로써 대형 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켓을 짧은 기간에 우리 식으로 새롭게 설계하고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ICBM 시험발사를 앞두고 며칠간 미사일 조립 현장을 계속해서 찾아 과학자·기술자들을 격려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화성-14' 시험발사 현장에서 모니터를 통해 ICBM의 비행과정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완전 대성공'이라고 선언하고 시험발사에 참가한 과학자·기술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전략적 선택을 눈여겨보았을 미국놈들이 매우 불쾌해 했을 것"이라며 "독립절(미국 독립기념일)에 우리에게서 받은 '선물 보따리'가 썩 마음에 들지 않아 할 것 같은데 앞으로 심심치 않게 크고 작은 '선물 보따리'들을 자주 보내주자"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이 근원적으로 청산되지 않는 한 우리는 그 어떤 경우에도 핵과 탄도로켓을 협상탁에 올려놓지 않을 것이며, 우리가 선택한 핵 무력 강화의 길에서 단 한 치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의 '화성-14' 시험발사 참관에는 리병철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 김정식·정승일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 원장, 전일호, 유진·조용원 당 부부장 등이 함께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