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北,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 석방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8. 10 11:44  |  수정 2017. 08. 10 11:4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31개월만에 병보석으로

<KWMC> [GKYM] 한인청년들 대거 선교헌신 결단
▲북한이 억류했던 캐나다 큰빛교회 임현수 목사. ©기독일보 자료사진

북한 중앙재판소는 적대 행위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를 9일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병보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앙재판소의 2017년 8월 9일부 판정에 따라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적대 행위를 감행해 무기노동교화형을 언도받고 교화 중에 있던 캐나다 공민 임현수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병보석되었다"고 짤막하게 전했다.

이에 앞서 통신은 캐나다의 다니엘 쟝 국가안보보좌관이 쥐스탱 트뤼도 총리 특사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해 임현수 목사 석방 가능성이 제기됐다.

임 목사는 2015년 1월31일 북한 나선지역에서 평양으로 이동하다가 체포돼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임 목사는 지난 1994년 북한을 처음 방문한 뒤 `고난의 행군' 때인 1996년부터 다양한 대북 지원 사업을 지원해 왔다.

임 목사는 식량지원과 농업개발, 의료지원을 비롯해 수산업과 컴퓨터, 영어교육 까지 분야가 매우 다양하며, 규모도 웬만한 일반 국가나 특정 국제기구의 지원 규모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 목사의 과거 교회 간증에서 "원산을 비롯한 북한 여러 지역에 있는 육아원과 애육원의 고아 1만 350 명을 지원하고 양로원 3군데와 나진 굴포 유치원 등 다양한 교육시설에 콩기름과 분유, 기저귀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젖염소와 돼지 사육, 라진의 양계장, 회령의 유기농 비료 공장, 2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목욕탕, 국가대표 빙상선수들에 대한 지원도 했다.

특히 평양에 교원들을 위한 대규모 영어와 컴퓨터 강습소를 세워 전국에서 교사 2백 명씩이 교육을 받아 2013년 10월 현재 2천4백 명을 훈련시켰으며, 캐나다에서 5명씩 연수실시한 뒤 다시 파송해서 도별로 교사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이밖에 5백 명 규모의 평양의 가발공장, 함흥의 선봉연유판매소, ‘동해바다살리기’ 프로젝트로 아가페로 명명된 대형 어선 2 척과 소형 어선 50척을 제공해 수산물 수출을 지원했다.

/임현수 대기자=서울평양뉴스 제공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